시작과 끝에서 보며 본 것을 제자리에 두기

금언들

빤야의 기저

빤야의 기저는

undifferentiation 도

空 도 아니다.

빤야의 기저는 

목하다.

말인즉,

자기-준거적이다.

해서,

언급한 것들이 해당 목하에서

일부로서 수반되는 것으로 이해된다면, OK!

 

하지만, 그것들이 수반되는 경우, 여전히,

 닙빠나 상태는 아니다.

 

닙빠나 상태란,

목하 자체의 자기-준거적 종결이다.

 

이것이, 바로,

선의 가르침이 노리는 최종점이다.

 

 

 

 

*뱀발:

형이상학 없는 알기, 또는 삶의 기예 구성에서,

역사적으로 가장 훌륭한 사례로는,

파르메니데스, 붓다, 노자를 들 수 있다.

따라서, 이들한테, 선행하는 존재의 필요,

즉, 존재론의 전제 따위는 없다.

 

 

 

 

배우기 & 익히기의 다른 글